닫기

이전페이지

장애인복지! 알다!

메뉴보기
home 지식더하기 장애인복지! 알다!

장애인복지! 알다!

장애인복지와 관련한 다양한 지식, 트렌드 등을 나누고 공유합니다.

장애인 권익웹툰② -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

복지뱅크 | 2021-02-23 | 21
  • 카카오톡 링크
  • 화면인쇄
  • 메일보내기

웹툰 이미지



 

<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>


 ★웹툰 속 단어 좀 더 쉽게 알아보기


 [사회운동] : 여러명의 사람들이 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는 행동


 [전문 인력 양성] : 어떤 일을 잘하도록 가르쳐서 전문가로 만드는 것


 [개정] : 법이나 문서의 내용을 맞게 고치는 것


 [전담기관] : 어떤 것에 대한 일을 전부다 맡아서 처리하는 기관


 


#1

남학생 : 헬렌켈러는 정말 대단한 사람인 것 같아요.

시각과 청각이 불편한 상황에서도 꾸준히 공부해 장애인을 위한 사회 운동을 펼쳤잖아요.



#2

남학생 : 제가 만약 앞도 보이지 않고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면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소통해야 할까요?

정말 답답할 것 같아요.



#3

선생님 : 시각장애인은 점자나 대화를 통해 의사소통하고 청각장애인은 구어나 수어, 필담을 사용할 수 있지만

시청각장애인은 시각장애와 청각장애를 모두 가지고 있기 때문에 또다른 의사소통 방법이 필요하단다.



#4

선생님 : 바로 촉감을 이용하는 방법이야.


남학생 : 설리번 선생님이 헬렌켈러의 손바닥에 글을 써서 '물'을 가르쳐 준 것 처럼요?



#5

선생님 : 그렇지.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 방법에는 손바닥에 글을 쓰는 손바닥 필담,

저시력장애인의 경우 볼 수 있는 거리만큼 가까이에서 하는 근접수어,

손에 손을 얹고 하는 촉수어,

그리고 손가락으로 손등에 점자를 찍는 촉점화가 있단다.



#6

선생님 : 이런 촉수어나 촉점화는 일반 수어나 점자와는 전혀 다른 유형이기 때문에 전문 인력 양성이 필요해.


남학생 : 사람마다 보이는 정도와 들리는 정도가 달라서 더 섬세한 지원이 필요할 것 같아요.



#7

선생님 : 다행히 최근에 장애인복지법이 개정되어서 시청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을 보장하고 전담기관을 설치해서 지원할 수 있게 되었어.


남학생 : 우와~ 그럼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설리번선생님과 헬렌켈러처럼 멋진 인물이 나올 수 있겠네요! 정말 기대돼요!




[출처: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,

http://www.wefirst.or.kr/sub/sub03_02.php?boardid=book&mode=view&idx=307&sk=&sw=&offset=6]

목록

| |
스팸필터링스팸방지 필터링  
※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.